▒▒ jk4750 홈페이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
Untitled-1
 

 
 
Untitled Document
 
 
 

사람답게 사는길
오거리10-13 11:16 | HIT : 142

UPLOAD 1 ::girl08.jpg.JPEG (138.5 KB) | DOWN : 0



사람답게  사는길
 
기원전 399년 봄, 

70세의 노인 소크라테스는 아테네 감옥에서 독배를 마시고 태연자약하게 그의 생애의 막을 내렸다.

그는 자기에게 사형선고를 내린 아테네의 5백명의 배심원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자, 떠날 때는 왔다. 우리는 길을 가는 것이다. 나는 죽으러 가고 여러분은 살러 간다. 누가 더 행복할 것이냐,오직 神만이 안다."

소크라테스는 40세에서 70세까지 약 30년 동안 아테네 시민의 정신혁명을 위하여 그의 생애를 바쳤다.  부패 타락한 아테네 사람들의 양심과 생활을 바로잡기 위하여, 교만과 허영 속에서 방황하는 청년들의 인격을 각성시키기 위하여 그는 아테네 거리에 나가서시민들과 대화하고 가르치고 질책하고 호소하고 계도하였다.

그러나 아테네의 어리석은 민중은 그를 법정에 고소했다.
그 소장에는 이렇게 쓰여 있었다.
"소크라테스는국가가 정한 신들을 믿지 않고,새로운 神을 끌어들이고. 또 청년을 부패 타락시켰다.그 죄는 마땅히 죽음에 해당한다."

소크라테스는 ’불신앙과 청년의 유혹’ 이라는 두 죄명에 의해서 고소되었다.
아테네 시민 5백명으로 구성된 법정에서 두 차례의 투표 결과 소크라테스는 사형 선고를 받았다.

누가 소크라테스를 죽였는가.
아테네의 어리석은 시민들 이었다.
민중은 사리 사욕에 휩쓸리면 한심한 우중愚衆으로 전락한다.
인간은 군중 심리에 사로잡히면 IQ 80으로 떨어진다고 한다.

민중은 올바른 지각을 가지면 슬기로운 현중賢衆이 된다.
민중은 우중이 되기도 하고,현중이 되기도 한다.
역사의 어두운 반동 세력도 되고,역사의 밝은 개혁 세력도 된다.

누가 예수그리스도를 십자가에 처형했는가. 이스라엘의 어리석은 민중들이었다. 민중의 질質이 문제였다.

아테네 시민의 무지와 악의와 오판이 위대한 철인 소크라테스를 죽였던것이다.  소크라테스를 죽였다는 것은 진리를 죽인 것이요, 정의를 죽인 것이다.

진리와 정의를 죽이면 나라는 반드시 쇠망한다.
소크라테스를 처형한 아테네는기원전 338년 마케도니아에게 패망하고 말았다. 소크라테스를 처형한 지 61년이 되는 때였다.
아테네는 역사의 심판과 징벌을 받았다. 역사는 반드시 준엄하게 심판한다.

우리는 역사의 이 진리를 잊지 말아야 한다.
소크라테스는 아테네 법정에서 시민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아테네의 사랑하는 시민들이여, 여러분들은 가장 위대하고 지혜와 위력으로 명성을 자랑하면서, 될수록 돈이나 많이 모을 생각을 하고 또 이름이나 명예에만 관심이 쏠려서 지혜와 진리와 자기의 인격을 깨끗하게 하는 일에 대해서는 조금도 마음을 쓰려고 하지 않는 것을 부끄럽게 생각하지 않는가"

그는 감옥에서 독배를 마시기 전 사랑하는 제자 플라톤에게 이렇게 말했다.
"사는 것이 중요한 문제가 아니라, 바로 사는 것이 중요하다."

생존하는 것은 그렇게 중요한 일이 아니다.
어떻게 사느냐가 중요하다.
’어떻게’라는 말이 가장 중요하다.
누구도 매국노나 배신자나 변절자나 살인범이나 패륜아나 강도나 매춘부처럼 살기를 원하는 사람은 이 세상에 아무도 없을 것이다.
누구나 인생을 바로살기를 원한다.

바로 사는 것은 어떻게 사는 것이냐.
소크라테스에 의하면 

첫째, 진실하게 사는 것이요,
둘째, 아름답게 사는 것이요,
셋째, 보람 있게 사는 것이다.


거짓되게 살고 추잡하게 살고 무의미하게 살기를 바라는 사람은세상에 한 사람도 없을 것이다.

’바로’라는 말이 제일 중요하다.
말도 바로 하고,
생각도 바로 하고,
행동도 바로 하고
생활도 바로 해야 한다.
정치도 바로 하고,
경제도 바로 하고,
교육도 바로 하고
모든 것을 바로 해야 한다.

잘사는 것이 중요한 문제가 아니다.
바로 사는 것이 중요하다.
바로 살아야 잘 살 수 있다.
바로 살지 않고는 제대로 잘살 수 없다.

소크라테스는 또 외쳤다.
 "철학은 죽음의 연습이다."
철학이라는 학문은 죽는 연습. 죽는 공부. 죽는 준비,죽는 훈련을 하는 학문이라고 했다. 언제 죽더라도 태연자약하게 죽을 수 있는 마음 자리를 준비하는 것이 철학이다. 확고부동한 사생관을 확립하고 조용하게 죽을 수 있는 정신적 준비를 하는 것이 철학의 궁극 목표다.

 ’철학자처럼 사색하고, 농부처럼 일하여라. 이것이 가장 바람직한 인간상이다.’
< 에밀>을 쓴 프랑스의 위대한 사상가 장 자크 루소의 말이다.

한국인은 대부분 철학이 없는 국민이라고 한다.
철학이 없는 인생을 살아가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가.
이 혼탁한 亂世를 당당하게 살기 위하여 우리는 투철한 철학을 가져야 한다.
철학이 없는 생활은 공허하고 빈약하다.
우리는 인생을 바로 사는 지혜와 태연하게 죽을 수 있는 준비를 해야 한다.
이것이 哲學적 정신이다.

소크라테스는 우리에게그 위대한 모범을 보여주었다.
문득 소크테스가 그립다!  (안병욱 씀)

         

Notice  매일~ 10분씩 건강체조로~ 건강 100세를...    동창회 2016·05·07 2174
Notice  40년의 연애, 그리고 이별...  …6  김상복 2013·02·21 4926
4421  키스 후 여자들의 반응    삼천교 2020·12·03 9
4420  여자가 남자보다 장수하는 이유    삼천교 2020·12·03 10
4419  색불이공 공불이색    횡재수 2020·11·30 29
4418  세상에서 가장 위대한 연주    풍남문 2020·11·26 32
4417  여자의 직감    다가교 2020·11·12 139
4416  찌그러진 냄비    이목대 2020·11·08 103
4415  프레임의 법칙 (Frame's law)    모래내 2020·11·02 120
4414   어떻게 죽을 것인가    똘똘이 2020·11·01 135
4413  입이란 무엇인가?    나도사 2020·10·26 215
4412  친구    경기전 2020·10·21 182
4411  외국인이 그린 90년 전의 한국과 한국인    똘똘이 2020·10·18 259
 사람답게 사는길    오거리 2020·10·13 142
4409  자존심과 자존감    완산봉 2020·10·12 135
4408  집으로 가는 길 (Going home)    똘똘이 2020·10·08 270
4407  사나이 정주영을 울린 세여인    한벽당 2020·09·28 286
4406  하룻밤을 자도 만리장성을...    정윤희 2020·09·27 231
4405  천기예보    이목대 2020·09·10 233
4404  연꽃    완산봉 2020·09·07 179

     1 [2][3][4][5][6][7][8][9][10]..[222]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