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k4750 홈페이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
Untitled-1
 

 
 
Untitled Document
 
 
 

세분의 할머니
풍남문08-01 14:52 | HIT : 130

UPLOAD 1 ::584f9c5c1e6cd2738266.jpg (153.3 KB) | DOWN : 0



세분의 할머니가 버스 정류장에서 신세타령을 시작했다.

♀️ 첫번째 할머니 왈
"아! 글쎄 요즘엔 기억력이 떨어져 계단을 오르다가 한번 쉬고나면 이게 오르다가 쉬는 건지, 내려가다가 쉬는 건지 당췌 헷갈려"

그러자 ♀️ 두번째 할머니 왈
" 말도 마, 나는 침대에 앉아 있다보면 누우려고 앉은 건지, 자다가 일어나 앉은 건지 당췌 헷갈려"

♀️ 잠자코 있던 세번째 할머니가 웃으면서 가라사대
.
.
.


"이런 멍청한 할망구들 같으니, 근데 시방 우리가 버스에서 내린겨? 타려구 서있는겨?"

         

Notice  매일~ 10분씩 건강체조로~ 건강 100세를...    동창회 2016·05·07 2150
Notice  40년의 연애, 그리고 이별...  …6  김상복 2013·02·21 4852
4413  입이란 무엇인가?    나도사 2020·10·26 2
4412  친구    경기전 2020·10·21 73
4411  외국인이 그린 90년 전의 한국과 한국인    똘똘이 2020·10·18 98
4410  사람답게 사는길    오거리 2020·10·13 85
4409  자존심과 자존감    완산봉 2020·10·12 77
4408  집으로 가는 길 (Going home)    똘똘이 2020·10·08 112
4407  사나이 정주영을 울린 세여인    한벽당 2020·09·28 184
4406  하룻밤을 자도 만리장성을...    정윤희 2020·09·27 163
4405  천기예보    이목대 2020·09·10 176
4404  연꽃    완산봉 2020·09·07 147
4403  바로 말해요    중바위 2020·09·06 186
4402  만공 스남    초포교 2020·09·06 175
4401  내 일이 있어야 내일이 있다    풍남문 2020·09·04 153
4400  작지만 단단한 놈    애니짱 2020·09·01 217
4399  부원병 취사기    풍남문 2020·09·01 153
4398  행복한 상태    이목대 2020·08·18 193
4397  말보로 담배    중바위 2020·08·12 241
4396  NY영어 LA영어    도토리 2020·08·11 144

     1 [2][3][4][5][6][7][8][9][10]..[2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