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k4750 홈페이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
Untitled-1
 

 
 
Untitled Document
 
 
 

인정
이목대09-23 11:17 | HIT : 196

UPLOAD 1 ::aa3.jpg (123.1 KB) | DOWN : 0



💖 人 情 💖

소박한 그 민심이 그리워라

아래글은 펄 벅 여사의 한국 체험기입니다

장편소설 대지(大地)로 1938년 노벨 문학상을 탄
펄벅(Pearl S. Buck, 1892~1973) 여사가
1960년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했다.

그녀가 경주를 방문 시 목격한 광경이다.

해질 무렵, 지게에 볏단을 진 채 소달구지에도 볏단을 싣고 가던 농부를 보았다.

펄벅은 지게 짐을 소 달구지에 실어 버리면 힘들지 않고 소달구지에 타고 가면 더욱 편할 것이라는 생각에  농부에게 물었다.

"왜 소달구지를 타지 않고 힘들게 갑니까?"

농부가 말했다.
“에이! 어떻게 타고 갑니까.

저도 하루 종일 일했지만,  소도 하루 종일 일했는데요.

그러니 짐도 나누어서 지고 가야지요.“

당시 우리나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풍경이었지만,

펄벅은 고국으로 돌아간 뒤 세상에서 본 가장 아름다운 광경이었다고 기록했다.

"서양의 농부라면 누구나 당연하게 소달구지 위에 짐을 모두 싣고, 자신도 올라타 편하게 집으로 향했을 것이다.

하지만 한국의 농부는 소의 짐을 덜어주려고
자신의 지게에 볏단을 한 짐 지고

소와 함께 귀가하는 모습을 보며 짜릿한 마음의 전율을 느꼈다."고 술회했다.

늦가을 감이 달려있는 감나무를 보고는
“따기 힘들어 그냥 남긴건가요?”라고 물었다.

겨울새들을 위해 남겨 둔 “까치밥”이라는
설명에 펄 벅 여사는 감동했다.

“내가 한국에서 가 본 어느 유적지나 왕릉보다도
이 감동의 현장을 목격한 하나만으로도

나는 한국에 오기를 잘했다고 자신한다”고 기록했다.

감이나 대추를 따면서도 '까치밥'은 남겨 두는 마음,

기르는 소를 내 몸처럼 사랑하는 마음,

작은 배려를 몸으로 실천하던 곳이 우리나라였다.

우리 선조들은 자연과 사람은 한 뿌리임을 알았다.

그래서 봄철 씨앗을 뿌릴 때도 셋을 뿌렸다.

하나는 하늘(새)에게,
하나는 땅(벌레)에게,
나머지 하나는 나에게,
서로 나눠 먹는다는 뜻이다.

소가 힘들어 할까봐
짐을 덜어 주려는 배려,
이렇게 깊고  넓은 배려에
펄 벅 여사는 감동했다.

어떠신가요?
지금과 많이 다르다고
느끼지 않으세요?

오늘을 시작하는 지금,
한번쯤 곱씹어 볼 필요가 있지 않을까?

오늘도 가슴에 넣고 싶은
좋은 사람을 생각하며...

비우고 나누면서 행복한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Notice  매일~ 10분씩 건강체조로~ 건강 100세를...    동창회 2016·05·07 1943
Notice  40년의 연애, 그리고 이별...  …6  김상복 2013·02·21 4373
4312  상대가 나와 잘 맞지 않는다고    보살님 2019·12·01 55
4311  남편의 섹스생각    다가교 2019·11·23 74
4310  고추 자랑    하두리 2019·11·21 57
4309  아가씨, 내 고추가......    마당쇠 2019·11·20 51
4308  야한여자 착한여자    정윤희 2019·11·18 58
4307  나이 듦에 맞는 가을    도토리 2019·11·15 59
4306  여자가 말하는 섹스한마디    꽃분이 2019·11·11 94
4305  백년해로 비밀    전주교 2019·11·07 75
4304  남자는 일편단심    마당쇠 2019·11·06 85
4303  아빠의 섹스    꽃분이 2019·11·01 135
4302  가화만사성    공처가 2019·10·30 96
4301  세월의 간극    다가산 2019·10·24 105
4300  오복이야기    경기전 2019·10·10 157
4299  근력 키우는 운동 매일 하면 안 좋은 이유    주치의 2019·10·05 119
4298  톨스토이의 이반    횡재수 2019·09·27 207
 인정    이목대 2019·09·23 196
4296  질좋은 여자    노송이 2019·09·23 190
4295  유왕과 포사    마당쇠 2019·09·16 159

     1 [2][3][4][5][6][7][8][9][10]..[21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