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k4750 홈페이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
Untitled-1
 

 
 
Untitled Document
 
 
 

이 사람 누구게? ㅎ
모래내05-22 10:53 | HIT : 46

UPLOAD 1 ::admiral.jpg (43.7 KB) | DOWN : 0


집안이 나쁘다고 탓하지 마라
나는 몰락한 역적의 가문에서 태어나
가난 때문에 외갓집에서 자라났다.

머리가 나쁘다 말하지 마라
나는 첫 시험에서 낙방하고
서른 둘의 늦은 나이에 겨우 과거에 급제했다.

좋은 직위가 아니라고 불평하지 말라
나는 14년 동안 변방 오지의 말단 수비장교로 돌았다.

윗사람의 지시라 어쩔 수 없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불의한 직속 상관들과의 불화로
몇 차례나 파면과 불이익을 받았다.

몸이 약하다고 고민 하지 마라
나는 평생동안 고질적인 위장병과
전염병으로 고통 받았다.

기회가 주어지지 않는다고 불평하지 말라
나는 적군의 침입으로 나라가 위태로워진 후
마흔 일곱에 제독이 되었다.

조직의 지원이 없다고 실망하지 마라
나는 스스로 논밭을 갈아 군자금을 만들었고
스물 세 번 싸워 스물 세 번 이겼다.

윗사람이 알아주지 않는다고 불만 갖지 말라
나는 끊임 없는 임금의 오해와 의심으로
모든 공을 뺏긴 채 옥살이를 해야 했다.

자본이 없다고 절망하지 말라
나는 빈손으로 돌아온 전쟁터에서
열 두 척의 낡은 배로 133척의 적을 막았다.

옳지 못한 방법으로 가족을 사랑한다 말하지 말라
나는 스무 살의 아들을 적의 칼날에 잃었고
또 다른 아들들과 함께 전쟁터로 나섰다.

죽음이 두렵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적들이 물러가는
마지막 전투에서 스스로 죽음을 택했다.

모르시면 대한민국 국민 아닙니다~ ㅋ


         

Notice  매일~ 10분씩 건강체조로~ 건강 100세를...    동창회 2016·05·07 2058
Notice  40년의 연애, 그리고 이별...  …6  김상복 2013·02·21 4567
4366  얼씨구 절씨구    초포교 2020·05·27 26
4365  시집가기 연습    중바위 2020·05·25 44
4364  옛날이야기 - 아기의 아버지는?    남천교 2020·05·24 53
4363  세상사는 지혜    도토리 2020·05·24 29
4362  언제 까지나~    다가산 2020·05·22 45
 이 사람 누구게? ㅎ    모래내 2020·05·22 46
4360  예상치 않은 귀가    남천교 2020·05·22 36
4359  고향의 봄    남천교 2020·05·20 38
4358  섹시 바디아트    다가산 2020·05·20 49
4357  인생의 행복    다가산 2020·05·18 68
4356  불효자는 부모가 만든다    풍남문 2020·05·15 54
4355  옛날이야기 - 말문이 열리다    한벽당 2020·05·15 64
4354  지고도 이기는 법    기린봉 2020·05·13 89
4353  자위가 주는 좋은 점    주치의 2020·05·12 82
4352  내일은 내일의 해가 뜬다    기린봉 2020·05·11 69
4351  적선의 품격    다가산 2020·05·07 108
4350  치마끈 푸는 소리    나화가 2020·05·06 125
4349  옛날이야기 - 風角(풍각)쟁이    부엉이 2020·05·04 103

     1 [2][3][4][5][6][7][8][9][10]..[21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