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k4750 홈페이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
Untitled-1
 

 
 
Untitled Document
 
 
 

내일은 내일의 해가 뜬다
기린봉05-11 22:39 | HIT : 69

UPLOAD 1 ::wind.jpg (54.6 KB) | DOWN : 0

"내일은 내일의 해가뜬다"

한 여기자가 직장생활 후 얼마 안 되어 26세에 발목을 다쳐 그만두게 되자 인생이 무너지는 좌절과 낙심을 겪었다.

그러나 그녀는 마음을 다잡고 펜을 다시 잡고 소설을 쓰기 시작 했다. 

생전 처음으로 쓰는 소설이어서 스토리가 제대로 이어지지 않았지만 인내하면서 소설 한 권을 쓰는 데 무려 10년이란 시간이 걸렸다. 

그 원고를 가지고 3년 동안 이곳저곳 출판사를 다녔지만 풋내기가 쓴 소설을 누구도 거들떠보지 않고 읽어 보려고하지 않았고 나중에는 원고가 다 헤어져서 너덜너덜 해질 정도였다. 

어느 날 어떤 출판사 사장을 만나는데 만날 길이 없어서 출장가는 시간에 맞추어서 기차를 탈 때 붙잡고서,

"사장님, 여행하는 동안 이 원고를 딱  번만 읽어 주세요.” 

사장은 너무 간절하여 어쩔 수 없이 원고를 받아 들고 가방에 넣었으나 일정이 바빠 원고를 읽지 못했다.

출장을 마치고 집에 오자 전보가 와 있는데
"원고를 한 번만 읽어 주세요." 

몇 달 후에 전보가 또다시
"원고를 한 번만 읽어 주세요." 

세 번째 전보가 왔을 때 기차 정거장에서
"사장님 딱 한 번만 읽어 주세요." 하고 간절하게 부탁하던 얼굴이 생각이 나서 너덜너덜한 원고를 가방 속에서 꺼내서 읽기 시작했다. 

그런데 이 소설을 읽으면서 사장은 소설 속으로 푹 빠져들어 10년간에 걸쳐서 썼던 그 소설을 순식간에 다 읽어 버렸다.
 
그리고선 바로 출판을 했는데 하루에 5만 부가 팔렸다.

당시는 1936년인데 굉장한 사건이었다. 

이소설이 바로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이며, 그 젊은 여성이 바로 "마가렛 미첼" 이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에서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뜬다" 

스칼렛의 마지막 대사처럼 이 땅에서 성공한 사람들은 한결같이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희망을 붙잡고 살았습니다.

자동 판매기같이 바로 응답되지 않으면 포기하는 조급병을 극복해야 성공합니다!

         

Notice  매일~ 10분씩 건강체조로~ 건강 100세를...    동창회 2016·05·07 2058
Notice  40년의 연애, 그리고 이별...  …6  김상복 2013·02·21 4567
4366  얼씨구 절씨구    초포교 2020·05·27 26
4365  시집가기 연습    중바위 2020·05·25 44
4364  옛날이야기 - 아기의 아버지는?    남천교 2020·05·24 53
4363  세상사는 지혜    도토리 2020·05·24 29
4362  언제 까지나~    다가산 2020·05·22 46
4361  이 사람 누구게? ㅎ    모래내 2020·05·22 47
4360  예상치 않은 귀가    남천교 2020·05·22 37
4359  고향의 봄    남천교 2020·05·20 39
4358  섹시 바디아트    다가산 2020·05·20 49
4357  인생의 행복    다가산 2020·05·18 68
4356  불효자는 부모가 만든다    풍남문 2020·05·15 54
4355  옛날이야기 - 말문이 열리다    한벽당 2020·05·15 64
4354  지고도 이기는 법    기린봉 2020·05·13 89
4353  자위가 주는 좋은 점    주치의 2020·05·12 82
 내일은 내일의 해가 뜬다    기린봉 2020·05·11 69
4351  적선의 품격    다가산 2020·05·07 109
4350  치마끈 푸는 소리    나화가 2020·05·06 125
4349  옛날이야기 - 風角(풍각)쟁이    부엉이 2020·05·04 103

     1 [2][3][4][5][6][7][8][9][10]..[21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