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k4750 홈페이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
Untitled-1
 

 
 
Untitled Document
 
 

 

 



2014년 신건 총동창회장 인사말
01-17 00:58 | HIT : 2,142

UPLOAD 1 ::singun.jpg (261.9 KB) | DOWN : 19

UPLOAD 2 :: singun2.jpg (290.7 KB) | DOWN : 18


 


 

甲午年 벽두에 존경하고 사랑하는 선배 후배 동문 여러분에게 영광 있으시고 모두 건승하시기를 삼가 기원 드립니다.

 

우리 모교는 험난한 격동기와 수많은 경쟁을 슬기롭게 극복하면서 앞으로 5년 뒤에는 개교 100주년 역사의 금자탑을 쌓아 올리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지난 한 세기 동안 면면히 이어온 전통을 이어 받아, 단결과 단합으로 노송인의 자랑스런 모습을 내외에 과시해 왔습니다.

 

사랑하는 후배들의 어깨를 두드리며 내일의 희망을 심었고, 동문들끼리 서로 밀고 당겨주는 동문의 우정을 과시해 왔습니다.

 

이러한 우리 모교의 발전은 항상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시고 성원해 주시는 5万余 선후배 동문 여러분의 뜨거운 성원의 덕 이라고 생각하여 이 자리를 빌어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제 우리 5万余, 동문이 더욱 団合하여, 우리 모교의 100주년 금자탑을 자랑스럽게 쌓아나가는데, 명문 전고의 전통을 이어 나가는데 열정을 다하여 적극 동참하여 주시기를 거듭 부탁드립니다.

 

지난 한세기의 영광을 훨씬 뛰어넘는 새로운 백년 금자탑의 초석을 놓는 것은 지금의 우리에게 주어진 책임이자 또한 의무이기도 합니다.

뿌리가 튼튼한 노송, 줄기가 튼튼한 노송, 가지가 무성한 노송을 가꾸는데 남보다 내가 앞장설 때 1백년 노송은 더 우람한 노송으로 2백년을 향해 무성하게 자라 오를 것입니다.

 

사랑하고 존경하는 5만여 동문 여러분!

 

우리는 늘 그래왔던 것처럼 우리 전고인들이 전북을 넘어, 한국, 더 나아가 세계속의 노송인으로 위대한 내일의 꿈을 키워내도록 해야 합니다.

 

노송인들의 의지 넘치는 단결로 금년을 앞으로의 새로운 100년의 꿈을 설계하는 역사적인 해로 만들어 봅시다.

 

오늘의 이 행사가 5万余 동문 여러분의 화합을 이루는 새로운 시작의 잔치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5만여 동문 여러분과 가족 모두의 건승하심과 행운을 빌어 올립니다.

 

감사합니다.

 

2014년 1월 7일 신년하례회에서

전주고등학교 총동창회

회장 신 건


         

84  <북중 32회 지병수 선배> 할담비’ 지병수 선배, 금의환향    동창회 2019·06·22 39
83  모교 야구부 소식을 전합니다.    동창회 2015·05·03 2113
82  2015 전주고.북중 총동창회 신년하례회    동창회 2015·02·02 2111
 2014년 신건 총동창회장 인사말     2014·01·17 2142
80  부영그룹 회장 전주고 야구부 발전기금 기탁    동창회 2014·01·15 2317
79  <48회 송하진 선배> 전주에 야구장지어 10구단에 25년 무상임대     2013·01·05 2422
78  <42회 김완주 선배> 포로야구 10구단은 전북으로 와야~     2013·01·05 1497
77  <48회 신경민 선배> 권력과 언론의 유착을 막아야 민주발전이루어져..    동창회 2012·10·26 1381
76  <48회 김명곤 선배> '각시탈' 특별출연, 4년만에 드라마 복귀    동창회 2012·08·22 1498
75  <48회 최영철 선배> 전북 홍보 위해 전국일주 나서...    동창회 2012·05·07 1451
74  <42회 안국신 선배> [시론] 기득권층 증세운동·기부 나서라    동창회 2012·05·07 1279
73  <24회 주종환 선배> [기고] 제주해군기지 건설의 정치경제학    동창회 2012·05·07 1290
72  <40회 한상진 선배> 父子의 주식 기부 프로젝트    동창회 2012·05·07 1308
71  <48회 신경민 선배> 다시 들을 수 없은 Closing 멘트    동창회 2012·02·22 1473
70  <37회 조정남 선배> 전주 신지식장학회 이사장에..    동창회 2012·02·12 1372
69  <38회 오홍근 선배> 최시중, 허문도보다 더 나쁘다.    동창회 2012·01·30 1291
68  <73회 박대일 후배> 전주 콩나물국밥 "삼백집" 서울 입성    동창회 2011·12·27 1860
67  <45회 장영달 선배> 최초로 영호남에서 당선되나~    동창회 2011·12·22 1321
66  <38회 오홍근 선배> "놀고들 자빠졌네~"    동창회 2011·12·15 1666
65  <46회 정갑영 선배> 17대 신임 연세대 총장으로 선임    동창회 2011·12·15 1650

     1 [2][3][4][5]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